알바누나랑 첫경험입니당

작성자 정보

  • re12222 작성
  • 작성일

컨텐츠 정보

본문


17157560441772.jpg


분류 : 동네누나
나이 : 30대
직업 : 알바
성격 : 내숭

동네 카페에서 잠깐 알바할때 같이 일하던 누나인데요

전 나이가 24살이었구 누나는 29살이었어여

누나는 다른일하다가 자격증준비한다고 퇴사하고 시험준비하면서 주말에만 알바나오는상황이엇구여

누나가 새로들어와서 제가 이것저것 가르쳐주면서 좀 친해졌어여

사실 제가 외모가그렇게 괜찮진 않은데여, 학교가 좀 많이 괜찮아여

누나랑 첨에는 그냥 친해지고 같이 노가리만 까는사이었는데

학교같은거 스펙 먼저 까진않자나여, 저도 약간 먼저까는건 민망해하는데

또 물어보면 거짓말은 또 하기좀그래서 말해줫더니만 그때부터

누나가 좀 적극적이더라구여;;

제가 자취를 하니까 혹시 밑반찬 만들어줄까하면서

자기 음식 좀 한다고 먹어보라고 갖다주고

그때부터 뭔가 대화가 자기 이상형위주로 말을 하는데

바보가아닌이상 눈치채죠;;

계속 저도 고민만하다가 크리스마스 시즌에는 너무바빠서

알바생이 주말평일할꺼없이 다나와서 일한때가잇엇는데여

카페마감하고 이제 사장님이 나와서 고기나 먹고들어가자해서

회식하고 또 노래방좋아하셔서 노래방도 갓어여

회식할때나 노래방갈때나 제옆에 계속앉으시더라구여

노래부르는거 별로안좋아해서 그냥 앉아잇엇는데

그때부터 누나가 자꾸 제 손등 긁으면서 다른사람 노래부르는거 보대요

뭐지싶긴한데 이거 좀 애매해서 저도 그냥 노래방끝날때가지 걍 있엇어여

그러고이제 집에갈라고 하는데 같은방향남자가 여자 바래다주는식으로 좀 찢어졋어여

전 걸어가면되는디 누나 택시타는거 기다려주고 갈라고 잇으니까 그날따라 택시가 유난히 잘안잡히더라구여

전사실 누나한테 좀 쉬고가라고 하고싶긴햇는데 그땐 약간뜬금포같기도하고 괜히 남자가먼저던졋다가

돌이킬수도없을거같고 확신도없어서 그냥 오늘도 보내야지 그러고잇는데

누나가ㅋㅋ 라면먹고 가고싶다는거에여

ㅋㅋ 그래서 아 그래도 혹시모르니까 혹시이거 내가아는 그뜻 맞냐니까

그럴껄 ㅋㅋ 그러네요

그래서 택시잡다가 바로 제 자취방와서 이제 둘이앉아잇는데

제가 첨이고 그러니까 사실 키스도 못하겟고 그런거에요 심장만떨리지

누나랑 이야기하면서 제가 저 처음이고 모쏠이란말 안햇거든여

물어봐도 그냥 썸탓던거 말해주고 흘리고 모쏠이란말 한적이없어서

약간 누나도 뻘줌하고 저도 뻘줌하게 한 15분동안 앉아서 이야기하다가

누나가 갑자기 침대로가서 눕더라구여 ㅋㅋ 피곤하다고

그때야 그냥 비로소 저도 같이 침대누워서 그냥 술김에 키스한답시고 입술 갖다대긴했는데

그때부터 누나가 혀가들어와서 키스만 한 20분햇어여 ㅋㅋ

누나가 제손잡고 가슴만지게하고;; 저도 키스하면서 사실 처음이라고하고;;

제가 또 뭔가 더 나가기가 무섭고 잘몰라서 그냥 키스만 계속햇는데

누나가 소변마렵다고 해서 키스도 끝낫어여,

화장실 가서 소변보는데 그 여자 소변보는소리가 너무 꼴리는거에여

그냥 또 누나 나오면 분위기도 깨졋는데 발기된거 다시보면 민망할까바 티비켜놓고 보고있는데

누나가 옷을갑자기 화장실밖으로 던지는거에요;;

ㅋㅋ 누나가 씻는 동안 기다리는게 얼마나 길게느껴졋는지..

그러곤 입을옷좀 넣어달라고 해서;; 넣어주니까 입고나오더라구요;;

저는 안씻냐고 물어봐서 저도 제 속옷이랑 옷들고들어가서 씻고나왓어여

좀 뜨거운물로 씻고나오니까 긴장도좀 풀리고 알딸딸한와중에 정신이 또 딱들어서

가만히생각해보니까 이거는 어디가서 줘도못먹는놈 소리들을께 너무 분명한거에요

그래서 또 누워서 자연스럽게 키스하다가 보니까 누나가 제꺼를 먼저 살살 만지고 그래서

또 누나가 먼저 제꺼만졋으니까 누나안에 손넣어도 되겟지 싶어서 손넣엇어여

어떻게 만지는지 하도 영상으로 보니까 일딴 어떻게만지는진 알겟는데

근데이게 제가 생각햇던거보다 아주 살살만져야되더라구여

제생각만큼 만지면 자꾸 아프다고 살살하라고하고 그래서

어떻게어떻게 잘 만지다보니까 물이 흥건하게나오더라구여

누나가 이렇게해줘 저렇게해줘 좀만 자세히말해줫어도 좋앗을텐데 참다참다 말해주는거대로 하다보니..

아무튼 또 한참만졋어여 잘모르니까;;

그러니까 누나가 이제 넣어줘 그러는데, 콘돔같은거 집에없는데 어떡하지 이거 여기서

물러야하나 해야하나, 그땐 무조건 콘돔끼고 해야한다는게 머리에 박혀있어서 콘돔안끼고 결혼안한사람이랑

할수가있는지 전혀 생각도안하고있엇는데 넣어달라고해서 또 좀 고민하다가

에라모르겟다하고 삽입햇습니다. ㅋㅋㅋㅋ

그뒤론 어떻게햇는지 잘기억이안나네여

기억나는건 생각보다 첫경험에 조루인사람이 많다던데 생각보다 그렇지않다는거랑

일단 여자랑 첨하니까 무조건 만족시켜줘야한다는 강박관념 때문에 싸고나서도 더해야한다는 생각이 너무들어서

한번하고 30분쉬고 한번하고 30분쉬고 한 네번했던거같아여

사정은 두번밖에 못햇는데 진짜 삽입은 몸 남아나는대로 햇네요 ㅋㅋ

그렇게 하고나서 담날 같이 아침먹고 점심 사먹고 바래다주구요

사귀자는 말만안하고 거의 사귀다시피해서 한 두세달 만나다가

누나 시험막판 한달쯔음 뜸하게 만나면서 동시에 저도 신입생이랑 눈이맞다보니 흐지부지하게 되버렷네요..


관련자료

댓글 0
등록된 댓글이 없습니다.
전체 10,436 / 1 페이지
  • 회사에서 따먹은 썰
    등록자 쮸르추
    등록일 05.17 조회 4086

    분류 : 기타 나이 : 40 직업 : 직장인 성격 : 온순함 아직 난결혼은 안햇지만 여자에게 은근 인기가 많았음 그중 회사에서 은근 가슴크고 몸…

  • 엄마가 제방 침대에 자고 있던 글쓴 사람입니다. 추가 진행 상황
    등록자 772772
    등록일 05.17 조회 2977

    안녕하세요.. 며칠전에 MT갔다오니 엄마가 제방 침대에 자고 있었다는 글을 썼던 사람입니다. 성공하든 실패하든 다음 진행 상황은 안쓰려고 했는데…

  • 사촌누나 잘때 가지고논썰
    등록자 텅스텐W74
    등록일 05.17 조회 3220

    안녕하세요 저는 대전거주하는 28살 남자입니다 딱 10년전 얘기인데요 시골에살던 사촌누나가 대전에 대학교를 다니게되어 저희집에서 4년동안 같이 …

  • 오래전
    등록자 아까아까
    등록일 05.17 조회 1502

    약12년전에 있었던 이야기입니다. 그때는 한창 청계천 공사가 진행중이였고 저는 어려서부터 명화 비디오테이프를 모으기를 좋아해서 동네 비디오가게에…

  • 동네 미용실 원장 누나
    등록자 sfsfeeeeee
    등록일 05.17 조회 2198

    분류 : 동네누나 나이 : 40대중반 직업 : 미용실원장 성격 : 매혹적임 업무중이라 길게는 못씁니다. 작년 여름무렵부터 머리 자르러 가는 동네…

  • 아는형님 전여친
    등록자 소나고노
    등록일 05.17 조회 525

    분류 : 친누나 나이 : 30대 중 직업 : 회사원 성격 : 예민함 같은 회사를 다니던 형님의 전 여친입니다. 가끔 제여친이랑2:2로 만나 술도…

  • 내일로 여행중만난 게하 여사장
    등록자 바박박
    등록일 05.17 조회 627

    작년 여름입니다. 작년 6월 새로운 회사로 이직하게 되면서 6월말에 휴가를 몰아서 가게됐습니다 갑작스런 휴가에 일정에 없던 여행을 떠나기로하고 …

  • 친구 여친 먹은 썰
    등록자 jqjqjdfg
    등록일 05.17 조회 493

    분류 : 기타 나이 : 20대후반 직업 : 공무원 성격 : 복잡 20대중반때..친구 여친이랑 친구랑 같이 자주 다녔는데.. 친구 여친은 똑부러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