우리 엄마를 어떻게 해야 할까요 2탄.

작성자 정보

  • 이남쓰 작성
  • 작성일

컨텐츠 정보

본문


17157561200021.jpg


분류 : 엄마
나이 : 40대 후반
직업 : 당구장 운영
성격 : 털털함

어젯밤에 어케든 해보려 했으나 용기도 안나고 ㅋㅋ
무엇보다 엄마가 저보다 늦게 자는 바람에 암것도 못해봤네요.
근데 원래 엄마가 팬티는 항상 물에 담궈뒀었는데 그저께랑 어제 보니까 팬티가 화장실에 있네요
뭐 그 전에도 있을수도 있었지만 제가 대부분 안방 화장실을 사용해서 잘 살펴보질 않아서 그런걸수도 있겠네요
안방을 제가 쓰거든요 원래 안방은 제가 엄마집에 들어가기전엔 거의 창고용으로 썼었어요 당구장 비품들이 많아서..

엄마가 쓰는 방은 아파트 현관 입구쪽 방입니다 그 방이 2번째로 큰방이고 무엇보다 그방이 햇빛이 젤 잘 들거든요
요즘은 덥다는 핑계로 거실에서 제가 잡니다 거실에서 보면 엄마방이 70%정도 보여요 요즘은 엄마도 방문을 열고자요
어제 밤에도 밤 11시쯤? 제가 잠든척 그냥 누워있었는데 역시나 들려오는 엄마의 전화통화..
완전 폰섹 수준의 저급한 대화를 하더군요
어젠 일부러 제 물건 팬티 옆으로 내놓고 잤었는데 와서 빨아줬음 좋았을텐데 ㅜㅜ 그냥 생깐듯합니다.

아..제가 볼때 엄마가 동안인지 아닌지는 모르겠습니다만 그냥 봐줄만은 한거같습니다.
가슴은 큰편은 아니구요 엉덩이가 죽여주죠..몸매는 상당히 괜찮습니다 배도 안나왔고...

암튼 어제 제가 퇴근하고 씻으러 욕실에 들어갔는데 수건 걸이에 엄마 팬티가 또 걸려 있네요
그래서 또 사진을 찍었습니다. 보지 닿는 부분이 아주 드럽더군요 냄새 맡아보니 정액냄새도 납니다.
어디서 벌려주고 질사 당하고 온듯..내가 쑤셔야 하는데 쩝...ㅋㅋ
엄마 가 만나는 놈들이 3~4명 정도여서 언놈이 어제 엄마 쑤셔댔는지 알수는 없네요

진짜 엄마 자위 한다는 느낌 오면 바로 꼽아버리고 싶은데 막상 그 상황이 오면 또 망설여 질듯 ㅜㅜ
아니면 골벵이 되는날 이나 노려보든가 해야겠네요

엄마 다리 사진 1컷이랑 어제 찍은 팬티 사진입니다.
다리사진은 의도하고 찍은 사진이 아니라 예전에 그냥 찍었던 거라 별로 꼴리지는 안을듯합니다.

댓글로 욕해도 좋고 어떤말도 다 좋으니 편하게 댓글 달아주세요



관련자료

댓글 1
profile_image

하니님의 댓글

  • 하니
  • 작성일
이곳 함 가보세요
www.bba69.com
갠적으로 업소녀보다 일반인을 좋아하는 일인으로서 이곳 강추합니다
애인 대행,,섹 파만들기,출 장 안 마 , 지역별 분양 등
와꾸가 다르긴 해도 어리고 활발한 여대생과의 짜릿한 하룻밤이였어요
www.bba69.com  쪽지와서 폰교환하자는  처자들,,,  골라 먹는 재미 ㅎㅎ
릴레이 투샷두 허락해주구..
푹 빠지시는 마시구요 ^^
도움되셨음 좋겟네요 -
전체 10,436 / 1 페이지
  • 회사에서 따먹은 썰
    등록자 쮸르추
    등록일 05.17 조회 4175

    분류 : 기타 나이 : 40 직업 : 직장인 성격 : 온순함 아직 난결혼은 안햇지만 여자에게 은근 인기가 많았음 그중 회사에서 은근 가슴크고 몸…

  • 엄마가 제방 침대에 자고 있던 글쓴 사람입니다. 추가 진행 상황
    등록자 772772
    등록일 05.17 조회 3035

    안녕하세요.. 며칠전에 MT갔다오니 엄마가 제방 침대에 자고 있었다는 글을 썼던 사람입니다. 성공하든 실패하든 다음 진행 상황은 안쓰려고 했는데…

  • 사촌누나 잘때 가지고논썰
    등록자 텅스텐W74
    등록일 05.17 조회 3330

    안녕하세요 저는 대전거주하는 28살 남자입니다 딱 10년전 얘기인데요 시골에살던 사촌누나가 대전에 대학교를 다니게되어 저희집에서 4년동안 같이 …

  • 오래전
    등록자 아까아까
    등록일 05.17 조회 1537

    약12년전에 있었던 이야기입니다. 그때는 한창 청계천 공사가 진행중이였고 저는 어려서부터 명화 비디오테이프를 모으기를 좋아해서 동네 비디오가게에…

  • 동네 미용실 원장 누나
    등록자 sfsfeeeeee
    등록일 05.17 조회 2251

    분류 : 동네누나 나이 : 40대중반 직업 : 미용실원장 성격 : 매혹적임 업무중이라 길게는 못씁니다. 작년 여름무렵부터 머리 자르러 가는 동네…

  • 아는형님 전여친
    등록자 소나고노
    등록일 05.17 조회 590

    분류 : 친누나 나이 : 30대 중 직업 : 회사원 성격 : 예민함 같은 회사를 다니던 형님의 전 여친입니다. 가끔 제여친이랑2:2로 만나 술도…

  • 내일로 여행중만난 게하 여사장
    등록자 바박박
    등록일 05.17 조회 671

    작년 여름입니다. 작년 6월 새로운 회사로 이직하게 되면서 6월말에 휴가를 몰아서 가게됐습니다 갑작스런 휴가에 일정에 없던 여행을 떠나기로하고 …

  • 친구 여친 먹은 썰
    등록자 jqjqjdfg
    등록일 05.17 조회 559

    분류 : 기타 나이 : 20대후반 직업 : 공무원 성격 : 복잡 20대중반때..친구 여친이랑 친구랑 같이 자주 다녔는데.. 친구 여친은 똑부러지…